Category: 승무

기관사들 심상정 의원실 찾아가 과태료 관련 법 개정 호소 “기관사가 슈퍼맨이 아니라서 처벌 받고 있다”

금천구청역 사고? 지난 3월 26일, 철도지하철노조협의회(이하 협의회) 승무직종대표자회의를 대표해, 철도노조 운전국의 신필용 국장 등은 심상정 국회의원실(정의당)을 방문, 3월 1일 낮 1시 직전에 금천구청역에서 있었던 승객 승하차 미취급으로 인한 기관사에 대한 과태료…

[기관사에 대한 150만 원 과태료 처분 규탄 성명] 시스템 오류는 말 않고 기관사만 처벌하는 정치권, 노정간 협의하자고 해놓고 일방 통행하는 정부의 철도정책이 더 문제다!

– 전국 기관사 총단결 투쟁으로 따끔한 맛을 보여주자! – 철도안전법 과태료 제도 폐지하자!한 기관사가 철도안전법 운전업무종사자 준수사항 위반으로 과태료 150만 원을 받았다. 작년 전국 기관사들이 단결하여 반대했던 바로 그 조항, 과태료…

[성명] 운전실 감시카메라 설치 조항 개정, 운행정보기록장치 도입하는 철도안전법 개정안 발의를 환영한다!

종사자 감시와 처벌 말고, 안전의 주체가 되도록 하는 철도안전법이 필요하다! 지난 11월 25일,  국회의원 심상정(정의당. 대표발의), 강은미(정의당), 김승남(더불어민주당), 류호정(정의당), 맹성규(더불어민주당), 박영순(더불어민주당),  배진교(정의당), 양정숙(무소속), 이은주(정의당), 장혜영(정의당),  조오섭(더불어민주당) 이상 11명이 운전실에 영상기록장치를 전방에 한정, 기관사 감시에 쓰이지 못하도록 철도안전법 제39조의3(영상기록장치)의 제①항 개정안을 발의했다. 우리, 전국철도지하철노동조합협의회의 1만 승무 노동자들은 영상기록장치에 의한 감시를 원천 봉쇄하기…

심상정 의원, 철도안전법 개정안 대표 발의: 운전실 CCTV 전방 주시… 기관사 감시카메라 우려 없앨 것

운전실 CCTV 전방 주시하도록 … 기관사 감시카메라 우려 없애고, 열차사고 원인규명에 운행정보기록장치 도입 전국 기관사들 환영 … 종사자 감시와 처벌 말고 안전 주체로 하는 철도안전법 만드는 계기될 것지난 11월 25일, 철도 지하철의 운전실에 감시카메라를 설치하여 기관사들의 경각심을 불러일으키고 사고 시 신속한…

[카드뉴스] “운전종사자에 대한 과태료, 어떻게 생각합니까?” 승무/운전 조합원들 설문 결과…”파업해서라도 막자!”

궤도협의회 소속 승무/운전 조합원들에게 물었다. “국회&국토부의 과태료 인상,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압도 다수 조합원들은 말했다 “너무 한다! 받아들일 수 없다!” 전국 승무/운전 노동자들이, “감시카메라 설치 반대” 다음으로 이제 “처벌 말고 안전”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