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8 대구지하철참사, 사고조사서를 ‘다시’ 써야한다

전주희(서교인문사회연구실 연구원)대구지하철참사, 사회적 학습 실패의 역사대구지하철참사 이전에도 수많은 참사가 있었지만 곧 잊혀졌다. ‘세월호안전사회소위원회’는 재난으로부터 어떠한 사회적 학습이 이루어지지 않은 상태를 ‘재난에서 배우지 않기’로 명명한 바 있다(최형섭 외, 2016). 그리고 재난에서 배우지 않았던 사회에서 ‘세월호 참사’를…

2・18대구지하철참사 18주기 맞은 철도운영기관 노사, 철도 안전 위기 극복 공동 노력

■ 전국 13개 철도 지하철 노동조합 대표들, 대구 218추모공원 찾아 추모와 결의■ 교훈 잊지 않고, 진정한 추모와 사고 없는 철도 만드는 데 유족과 연대해 안전 사회 위한 노력■ 6대 도시철도운영공기업 노사 함께 중앙로역 화재 현장 찾아 추모, 정부 국회에 철도 지하철…

위기에 빠진 철도 도시철도 공공성을 위해 교통복지 비용과 교통재정의 정부 지원을 쟁취하고 철도안전법을 전면 개정하자!

전국철도지하철노조협의회는 2월 17일 소속 노조 13곳의 확대간부(각 노조의 선출직 임원과 지역/직종 대표) 회의를 가졌다. 이 회의는 대구지하철참사 18주기를 맞아, 더 이상 철도 도시철도의 안전을 이대로 방치할 수 없다는 판단에 따라 2021년에는 소속 노조 전체의 공동…

미얀마 군부 쿠데타에 반대하는 미얀마 민중의 불복종 투쟁을 지지하는 한국 노동자 시민들의 성명

민주주의를 사랑하는 한국 민중과 한국의 4만5천 철도지하철 노동자들을 대신하여, 우리 국제노동자교류센터 한국위원회(ICLS-KC)와 전국철도지하철노조협의회(KRMU)는 지난 2월 1일의 미얀마 군부 쿠데타에 반대하며, 이에 맞서 투쟁하는 미얀마 민중의 투쟁을 지지함을 천명한다. 미얀마 민중은 근대에 들어서 오랫동안 영국의 식민 지배…

2・18 대구지하철참사 18주기 추모주간

2003년 2월 18일 대구지하철에서 방화로 300명 넘는 승객이 죽거나 다치고 실종되었습니다. 18년 전의 일입니다. 그러나 참사로 이어질뻔한 사고는 여전히 이어지고 있습니다. 2020년 12월. 김포경전철 장애 2019년 3월. 7호선 전동차 탈선 2018년 12월 강릉선 KTX 탈선…

[성명] 건강보험공단 고객센터 노동자들의 파업을 지지한다

2월 1일 건강보험공단 고객센터 노동자들이 파업에 돌입했다. 이들은 보험료 부과・징수 관련 업무, 의료급여, 건강검진, 각종 증명서, 장기요양 등 천 가지도 넘는, 공단의 상시 지속 업무를 맡아 한다. 공단은 이들에게 사원번호까지 부여하며 관리한다. 말이 “고객”센터 업무지,…

2・18 대구지하철참사 18주기 토론회

2・18 대구지하철참사 18주기가 돌아왔다. 우리 협의회는 해마다 2・18 을 통해 철도 지하철의 안전을 돌아보고, 필요한 법, 제도 개선을 이야기해왔다. 이번에는 서울에서 토론회를 통해 그 같은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위험을 안고 달리는 철도 지하철, 다시 노동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