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경전철 노조, 10월 7일부터 준법・안전운행 투쟁 돌입

회사의 불투명 경영이 교섭에 가장 큰 걸림돌

용인경전철 운영사 네오트랜스…운영비 사용내역 공개해야

전국철도지하철노조협의회 소속인 공공운수노조 용인경전철지부가 사측 네오트랜스(주)와 지난 5월부터 7차례 교섭을 진행하였으나, 사측이 임금협약을 4/4분기에 진행하자는 말만 반복하며 제시안을 내놓지 않자 결국 조정까지 갔지만 결렬되었으며, 이에 따라 10월 7일부터 안전운행 투쟁에 돌입하겠다고 밝혔다.

용인경전철은 네오트랜스(주)가 용인시와 맺은 경전철 운영계약 주체이지만 별도 지점을 두어 본사 노동자들과 다른 체제로 운영하고 있다. 이 때문에 용인경전철 노동자는 입사 시기가 같고 같은 자격을 가지고 있어도 본사 노동자들과 달리 차별받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측은 이 같은 불평등과 차별을 해소하기는 커녕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었다.

이에 따라 용인경전철 노동자들은 지난해부터 용인경전철 운영사인 네오트랜스의 불투명한 경영을 지적해왔다. 사측은 근로자 참여 및 협력 증진에 관한 법률에도 명시되어 있는 기업의 경제적·재정적 상황과 경영계획 전반 및 실적에 관한 사항을 교섭에서조차 공개하지 않았다. 또한 네오트랜스는 올해 예상 수익이 마이너스 14억, 작년도 수익은 0원이라며 근거도 없는 주장을 한다.

하지만, 네오트랜스는 용인시로부터 7년간 총 1,855억의 운영비를 계약하고 2016년 96억 4,300만 원, 2017년 254억 6,300만 원, 2018년 232억 7,400만 원, 2019년 240억 5,800만 원의 사업지원금을 받았다. 올해도 이미 분기별로 사업지원금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사측에서는 대주주단과 신분당선 본사의 경영평가가 끝나는 4분기가 되어야 임금인상분을 정할 수 있다는 알 수 없는 소리를 했다.

이렇게, 용인시 세금으로 운영하는 네오트랜스가 용인시가 아닌 두산건설과 신분당선의 눈치를 보는 건 용인시의 세금으로 운영됨에도 용인시가 회계감사를 하지 않는 이상한 하청구조 때문이다. 반면 용인경전철은 매일 3만 명이 넘는 시민이 이용하지만 용인시-시행사-운영회사의 다단계 구조로 민간기업에 맡겨지다 보니 주무관청의 책임감을 다하지도 못한다. 열차가 덜컹덜컹 소리를 내며 달리고, 승강설비는 잦은 고장으로 멈추기 일쑤며, 안전업무(관제사, 운전업무종사자)는 정규인원 대신 타 기관 정년퇴직자를 계약직으로 채용해 운영되고 있는데도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