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청역 차디찬 바닥에서 농성이 벌써 84일…부산지하철 서비스 노동자들

직고용을 요구하며 시청앞에서 아침 선전전을 연일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