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용인경전철지부)

“용인경전철을 용인시민에게”

용인 시민단체들 공동 캠페인 “다단계 위탁운영 중단! 별도요금 200원 폐지!” 요구

“세금 먹는 하마” 골칫거리 민간위탁 운영 탓, 용인시가 직접 운영해야

22년 대선 지방선거에서 용인 지역 핵심 현안될 듯

지난 2월 12일 토요일, 용인경전철 기흥역에서 용인경전철 노동자들과 이용 시민들, 그리고 용인시민안전연대, 진보 정당 들 그리고 용인경전철의 공영화를 응원하는 각계각층의 사람들이 “용인경전철을 용인시민에게” 시민 공동행동을 벌였다.

용인경전철은 한동안 지역에서 “세금먹는 하마”라는 소리를 들며 지역 내 골칫거리였지만, 최근 용인시에 주요 도로와 경전철 역을 중심으로 한 아파트 단지들이 들어섬에 따라 인구 유입도 늘면서 경전철의 교통분담율이 증가하고 있는데다, 자가용 중심이 아닌 친환경 경전철을 중심으로 한 용인시 교통정책의 변화를 바라는 사람들도 늘어나고 있다.

하지만 문제는 용인경전철이 은행 컨소시엄과 대기업 이윤을 벌어주기 위해 다단계 위탁 운영되고 있는 것. 용인시의회나 용인경전철에 종사하는 노동자들이 주장했듯이, 막대한 세금이 이곳들로 빠져나가고 있다. 그러다보니 다른 지역보다 200원 더 비싼 요금으로 시민들이 이용해야 하는 일도 벌어져 시민들의 불만이 높다. 만약 시가 직접 운영한다면, 시민 세금이 절약되면서도 더 값싸게 이용할 수 있고, 절약한 세금은 용인시 공공교통 정책에 활용할 수 있다는 바람 때문이다. 용인경전철 노동조합은 이런 사정으로 작년 6월 “용인경전철을 용인시민에게”라는 슬로건으로 시작한 3만 시민 서명운동이 시민들의 높은 지지를 받았고, 그 일환으로 진행된 이번 시민 공동행동의 반응도 좋았다고 평가한다.

용인경전철 기흥역에 걸린 용인시민들의 목소리가 담긴 포스트잇. 사진: 용인경전철 지부

이날 공동행동 중에는 경전철 그림이 그려진 현수막에 시민들이 ‘용인경전철 공영화 촉구, 별도요금 200원 폐지’ 등 용인시에 전하는 포스트잇을 걸기도 했는데, 어린아이부터 어르신까지 용인경전철 공영화를 응원하는 글을 적으며 많은 성원을 보내주었다.(사진) 노동조합은 이 현수막을 기흥역 8번 출구에 계속 걸어두어 시민들의 목소리가 잊히지 않도록 할 계획이라며, 이번과 같은 시민 참여 공동행동을 5월까지 매월 둘째 주 토요일 총 4회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3월 대통령선거와 5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있는 시점에서 이런 캠페인들은 개발 중심의 지역 공약이 아닌 시민들이 직접 제기하는 공공교통정책 제안이라는 측면에서 매우 인상적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는데, 그렇지 않아도 지역에서 선거를 준비하는 사람들이 “용인경전철을 용인시민에게”라는 슬로건을 함께 쓰길 바라고 있다고도 한다. 지역 시민 운동의 활력을 주면서 용인 지역의 핵심 현안으로 주목 받을 가능성이 높아진 것으로 보인다.

시민공동행동에 참가한 지역 시민단체의 회원들과 용인경전철지부 조합원들. 사진: 용인경전철 지부